mountain.jpg

∴ 주  동  선
진주시 우슈협회 총무이사
방장태극회 총무
산악인

◎ 등 산 수 칙

1. 조난은 예고 없이 부딪히게 된다.
2. 한번쯤 산에 갔다고 그 길을 알 수가 없다.
3. 단정한 산복장은 믿음과 존경심과 교양을 찾는다.
4. 무리한 등산은 행하지 말라.
5. 산에서 덤비지 말고 좀 느린 편이 좋다.
6. 산은 좋은 리더와 벗이 있어야 한다.
7. 계획을 세워 산에 가라.
8. 산 산 산불예방 조심하자.

◎ 등 산 교 실

○ 옷차림
  산에 갈 때 옷차림이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다. 계절 따라 입는 것은 당연하지만 우선 편하면 된다. 즉 여름에는 시원한 옷, 겨울에는 따뜻한 옷으로 언제나 몸놀림이 자유로우면 된다. 옷은 질겨야 하지만 여름에는 땀에 젖어서 잘 마르고 겨울옷은 가벼워야 한다. 옷차림은 계절과 산에 따라 달라진다.

  하루의 기온차가 섭씨 10도 이상이나 되며 그것도 영상과 영하를 오르내리므로 복장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 소매 긴 티셔츠 등 가벼운 옷차림으로 떠나더라도 방한복은 꼭 챙겨야 한다. 산의 날씨는 변덕이 심하고 평지보다 기온이 떨어지며 산 능선에 오르면 세찬 바람의 영향이 크므로 이에 대한 사전 준비가 있어야 한다.

◎ 등 반 상 식

걸음걸이의 기본이 되는 것은 첫째로 발차림이라 할 수 있다.
1. 등산화가 발에 잘 맞고 편하여야 한다.
2. 등산화의 목이 편하도록 적당히 짧아야 한다.
3. 양말을 두컬레를 신고도 약간의 여유가 있는 크기라야 한다.
4. 올라갈 때 구두끈이 좀 느선한 것이 좋고 내리막길에선 등산화 끈을 꼭 매도록 한다.
  하이킹이나 당일 산행일지라도 산길의 보행법을 알고 자기가 걷는 보행에 응용을 하면 매우 만족한 것을 느낄 수 있다.

◎ 춥고 피로할 때 좋은 음식?

피로하고 추울 때 따뜻한 커피한잔 혹은 녹차한잔 얼마나 기운을 나게하고 고마운지 모른다.
춥고 피로할 때는 달고 따뜻한 홍차, 커피, 인삼차등으로 수분을 채우고 빨리 회복되도록 한다.
등반 중 기후가 좋지 않을 경우 한가하게 식사를 할 수 없는 것이 보통이다. 이때는 행동식으로 초콜렛, 초코파이, 캔디, 마른 어포 등 방한복 주머니에 넣어 두고 조금씩 꺼내서 먹는다. 보온병에 따끈한 홍차나 커피를 준비해서 두면 더욱 좋다.

◎ 등산(登山이란 무엇인가)

이것을 설명하기는 간단하지 않다.
학교교육이 초등학교에서 대학원까지 있어도 등산(登山)을 가르치는 곳은 한군데도 없다.
등산은 그저 야외 스포츠의 하나지만 일반 스포츠와 다른 독자적인 세계를 이루고 있다.
등산에는 일정한 규칙이 없다. 심판도 관객도 없으며 남과 기량을 겨루지도 않는다.
등산은 심한 육체적 활동이면서 그것을 넘어선 정신적인 내면성을 더욱 중요시하는 무한한 넓이와 깊이가 있다.

◎ 등산의 목적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겠으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등산활동을 통하여 심신의 건강을 증진하자는 것이다. 자칫 주의를 소홀히 하면 건강을 해치거나 치명적인 상해를 입을 수가 있다.
1. 등산의 목표와 수준을 자신의 체력조건에 맞출 것.
2. 비스켓, 초코렛, 캔디, 땅콩, 마른 어포, 초코파이, 과일종류 기타.....
   등산은 에너지 소모가 많기 때문에 쉬는 동안 자주 섭취해 주어야 한다.
3. 물은 가능한 자주 마실 것(술은 걷는 동안 절대로 금해야 한다.)
4. 산은 천천히 오를 것, 빨리 오르면 심폐기능에 무리가 온다(피로하면 쉬는 것이다.)
5. 필수품은 반드시 가지고 갈 것.
   돌발사태에 대비해서 필수품은 꼭 필요한 것이다.

◐ 태극 회원 산행 기록표 ◑

- 산악부장 주 동 선 -

제 1차 1996년 10월 13일 지리산 철선계곡(계곡등반)
제 2차 1996년 11월 17일 현 풍 : 대견봉 1030m
제 3차 1996년 12월 8일 의 령 : 자골산 897m
제 4차 1996년 12월 20일 남 해 : 호구산 587m
제 5차 1997년 1월 19일 가 회 : 표산재 504m
제 6차 1997년 2월 2일 남 해 : 망운산 786m
제 7차 1997년 3월 2일 마 천 : 삼정산 1182m
제 8차 1997년 4월 27일 광 양 : 백운산 1217m
제 9차 1997년 5월 25일 함 양 : 기백산 1331m
제 10차 1997년 6월 15일 지리산 백무동(한신계곡) 가네소 폭포(계곡등반)
제 11차 1997년 9월 27일 합 천 : 삼성산 422m
제 12차 1998년 2월 15일 고 성 : 벽방산 654m
제 13차 1998년 3월 29일 가조 우두산 의상봉 1042m
제 14차 1998년 5월 24일 고 성 : 거류산 570.5m
제 15차 1999년 3월 21일 지리산 : 법계사 1540m
제 16차 1999년 4월 18일 산 청 : 왕 산 923m
제 17차 1999년 5월 16일 합 천 : 가야산 1430m
제 18차 1999년 6월 20일 고 흥 : 팔영산 609m
제 19차 1999년 7월 25일 진 안 : 마이산 돌탑(암, 마이산, 숫, 마이산)
제 20차 1999년 10월 17일 산 청 : 웅석봉 1098m
조회 수 :
1318
등록일 :
2005.08.11
11:03:42
엮인글 :
http://gnwushu.or.kr/1571/f7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gnwushu.or.kr/1571
List of Articles
제목 조회 수 날짜
[ 2부-회원의 글(Ⅷ) ] 태극권과의 인연 imagefile 1093 2005-10-17
태극권과의 인연 ∴ 김 현 수 현 경상대 물리교육학교수 방장 태극회 회원 나는 오래 전부터 중국의 역사와 문화, 무술 등에 대한 막연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아마 중국 무술을 처음으로 인식하게 된 것은 중국의 액션스...  
[ 2부-회원의 글(Ⅶ) ] 태극권과의 만남 imagefile 1450 2005-10-17
태극권과의 만남 ∴ 이 공 성 대경약국 무 술 인 1. 들어가는 말 내가 태극권을 배운지가 어느덧 3년째로 접어들었다. 아직까지 득도 내지 견성(見性)하지는 못했으나 나의 심신에 와 닿는 태극권의 묘미는 날이 갈수록 더해...  
[ 2부-회원의 글(Ⅵ) ] 나의 태극권 수련 체험기 imagefile 1173 2005-10-17
나의 태극권 수련 체험기 ∴ 淸 岩 仙 子 불자, 수필가 방장태극 회원 나는 불자이다. 구도자로써의 길을 20여 년간 걸어왔다, 독경, 염불, 참선, 삼천 배 하기, 사찰순례(10승지 포함) 큰스님 친견, 유명하신 스님 법회 참...  
[ 2부-회원의 글(Ⅴ) ] 태극권과 나 imagefile 1250 2005-10-17
태극권과 나 ∴ 박 신 구 경남 우슈협회 이사 운수업 태극권은 십 수 여년 사귀어온 다정한 친구라 하여도 과언이 아니라고 본다. 태극권과 인연을 맺은 동기를 말하고 싶다면 멀리 중동 생활에 취업하여 장기간 체류하다보...  
[ 2부-회원의 글(Ⅳ) ] 수석생활 imagefile 1080 2005-10-17
수석생활 ∴ 이 진 묵 경남우슈협회 부회장 정광공업 대표이사 수석인 강이나 산과 들에 수 없이 많은 돌들 중에 마음을 끄는 수석은 참으로 귀하다. 수석이란, 물수(水)자와 돌석(石)자를 써서 수석이라고 쓰는 사람들과 목숨...  
[ 2부-회원의 글(Ⅲ)-3 ] 太極拳 내가 알고 싶은 것들 (3) 태극권의 수련요결(要訣) imagefile 1451 2005-10-15
∴ 박 중 춘 경상대학교 교수 경남 우슈협회 회장 예술사진 작가 태극권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점은 心性을 흔들리지 않게하고 온몸을 느슨하게하며 숨쉬기를 고르고 깊고 길게 하는 것이다. 운동의 요점은 움직임을 가볍고 ...  
[ 2부-회원의 글(Ⅲ)-2 ] 太極拳 내가 알고 싶은 것들 (2) 태극권 imagefile 1185 2005-10-15
∴ 박 중 춘 경상대학교 교수 경남 우슈협회 회장 예술사진 작가 Ⅱ 태극권(太極拳) [ 1 / 태극권의 이해 ] 태극이라는 말은 고대의 철학서인 역경에서 말하기를 천지가 나뉘어 지기 이전의 상태를 의미한다고 말하였다. 곧...  
[ 2부-회원의 글(Ⅲ)-1 ] 太極拳 내가 알고 싶은 것들 (1) 우슈 imagefile 1331 2005-10-15
∴ 박 중 춘 경상대학교 교수 경남 우슈협회 회장 예술사진 작가 지금껏 제법 오랫동안 태극권을 해 오면서 알고 싶은 것이 많았으나 워낙 어렵고 복잡하여 그러질 못했다. 다른 동호인들도 그러하리라 믿어 이번 기회에 내...  
[ 2부-회원의 글(Ⅱ) ] 우슈 진주시 협회 주관 제1회 학술세미나 image 1282 2005-10-15
태극권의 과학적 접근태도 ∴ 이 동 호(李東浩) 경상대교수 진주시 우슈협회장 방장태극회 회장 1. 서 언 진주시 우슈협회의 금년도 사업 가운데 하나로 회원들의 교양을 높이기 위하여 교양 세미나를 매 분기마다 개최하기로 되...  
[2부-회원의 글(Ⅰ)] 산행의 기쁨은 정상에 서는 자 만이 느낄 수 있다! imagefile 1318 2005-08-11
∴ 주 동 선 진주시 우슈협회 총무이사 방장태극회 총무 산악인 ◎ 등 산 수 칙 1. 조난은 예고 없이 부딪히게 된다. 2. 한번쯤 산에 갔다고 그 길을 알 수가 없다. 3. 단정한 산복장은 믿음과 존경심과 교양을 찾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