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시씨족 공동사회

우슈(武術)는 유구한 역사를 지닌 중국의 전통 스포츠로 그 기원은 원시씨족공동사회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의 각저무(角抵舞:레슬링)와 간척무(干戚舞:도끼와 방패) 등은 우슈의 최초 형태로 건강증진과 질병치료, 장수(長壽), 투지(鬪志)배양을 위한 수단으로 사용되었고 상주(商周)시대에는 군사훈련과 학교교육과정으로 쓰였다. 춘추전국시대(春秋 戰國時代)에는 전장(戰場)에서 격투기술로의 적용을 중시하였다. 군사선발을 위해 해마다 봄과 가을에 각시(角試)를 실시하였고 격검(擊劍)이 대중적으로 인기를 얻었다. 검론(劍 論)에 대한 이론들이 "呂氏春秋"와 "장자(莊子)의 설검(說劍)"에 기재되어 있다.

진한(秦漢)진시대

진한(秦漢)시대에는 도무(刀舞), 월무(鉞舞), 검무(劍舞), 쌍극무(雙戟舞) 등 투로운동과 비슷한 무련(舞鍊)종목들이 계속적으로 생겨났고 이러한 것들은 맨손격투, 레슬링, 격검 등 격투형식의 경기활동을 이루었으며 이에 대해서는 중국의 역사서인 한서·예문지(漢書· 藝文志)와 한서·무제본기(漢書·武帝本記)에 기록되어 있다.

당송(唐宋)시대

당송(唐宋)시대에는 민간우슈조직들이 많이 생겨났는데, "상박붕(相朴*)", "영략사(英略 社:곤술관련)", "상박사(相朴社:현대 스모와 흡사)" 등이다. 또한 거리에서 공연하는 "로기인(路岐人)" 이 있어 그들은 거리에서 "사권(使拳)", "척퇴(*腿)", "사봉(使棒)", "농봉(弄棒)", "무도(舞刀)", "창(槍)", "무검(舞劍)", "창대패(槍對牌)", "검대패(劍對牌)" 등의 개인종목과 대련종목을 표연하였다. 맨손격투, 상박도 인기가 있었고 "연무대"에 등장하여 경기를 진행시키는 형식을 취하였는데 이를 "뢰대새(*臺賽)-도전시합" 이라 하였다. 당시의 시합에도 이미 심판과 간단한 경기규정이 있었고 우승자는 푸짐한 상품을 받았다. 조로자(調露子)는 "각력기(角力記)"에서 당시의 각저와 수박(手搏)의 시합정경을 상세히 기술하고 있다.

명청(明淸)시대

명청(明淸)시대는 우슈의 집대성기로 각종 유파들이 즐비하고 권술의 종류도 많이 생겨났다. 명조(明朝)에 나타나는 권술 및 기계술에는 32식·6보권(六步拳), 원숭이권(猿拳), 파자권(巴子拳), 와권, 소림권(少林拳), 내가권(內家拳) 등의 권술과 유대유곤(兪大 猷棍), 청전곤(靑田棍), 소림곤(少林棍), 장가곤(張家棍) 등의 곤술, 양가창(楊家槍), 마가창 (馬家槍), 이가단창(李家短槍), 사가간자(沙家杆子:봉), 육합창(六合槍), 아미창(峨嵋槍), 소림창(少林槍) 등의 창술, 단도(單刀)·쌍도(雙刀)·언월도(偃月刀) 등의 도술과 24검세(劍 勢) 등이다. 청대(淸代)에는 권술과 기계술이 널리 퍼지고 발전하여 점차 많은 유파를 형성하였다. 태극권(太極拳), 형의권(形意拳)·팔괘장(八卦掌)과 같은 주요 권술과 유파가 이 때에 형성되었다. 중국식 씨름인 솔교도 이 시기에 점차적으로 체계를 이루었고 수박도 진보가 있었다.

민국시기

민국시기에는 민간에 권사(拳社) 즉, 무사회(武士會)·체육회 등의 무술조직이 많이 생겨났다. 1910년 상하이(上海)에서 "정무(精武)체육회"가 성립되었고, 이어서 "중화무사회(中 華武士會)", "치유권사(致柔拳社)"가 성립되었다. 무술단체는 무술의 전파와 발전에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 1928년 국민정부는 난징(南京)에 중앙국술관을 설립하였다. 중앙국술 관 성립이후로 계속하여 성(省), 시(市), 현(縣)에 국술관을 건립하였다. 중앙국술관은 일찍이 1928년과 1933년에 난징에서 국가국술고사를 2차례 실시하여 권술, 장병기, 단병기, 산타와 씨름의 경기를 열었다. 1936년에는 중국무술여행단을 조직하여 동남아시아를 방문하였고 1936년 중국무술단은 제11회 베를린 올림픽에 참가하여 표연시범을 보이기도 하였다.

중화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中華人民共和國)성립 후 우슈는 사회주의문화와 인민체육사업의 한 부분이 되어 왕성하게 발전하였다. 1953년 텐진(天津)에서 전국민족형식체육표연 및 경기대회가 거행되었고 이때 우슈가 대회의 주요 경기내용이었다. 각지 체육원(體育院)과 체육과(體育科)는 우슈를 정식교육과정으로 채택하였다. 1956년 중국우슈협회가 베이징(北京)에 설립되었고 1958년 중국체육운동위원회는 우슈경기규칙(武術競賽規則) 제1부를 제정하였다. 계속하여 간화(簡化)태극권, 갑·을조 및 초급의 권(拳)·도(刀)·검(劍)·창(槍)·곤 (棍) 등의 투로에 대해 정리하여 출판하였다. 이런 작업들은 우슈의 보급과 발전에 중대 한 작용을 하였다. 1982년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유사이래 최초로 전국우슈업무회의가 열려 새로운 시대에 맞는 우슈발전방침 및 정책을 확정하여 우슈운동을 하나의 새로운 절정에 진입시켰다.

중국국가체육위원회와 전국우슈협회의 일괄적인 지도아래 각 성, 시, 자치구 및 많은 현에 우슈협회, 우슈관, 우슈사(武術社), 연구회, 아마추어체육학교 우슈팀, 지도기관을 구성하여 이전에 없었던 광범한 대중우슈활동망을 형성하여 우슈발전을 위한 넓은 경로를 개척하였다. 우슈는 각 학교의 체육과목 내용의 일부가 되었고, 일부 전문대에는 우슈협회와 우슈팀이 구성되었다. 체육대학 및 사범대학 체육과는 우슈과를 설치하여 본과생과 대학원생 등 우슈전문인재를 배양하였고, 1984년 국무원(國務院) 비준으로 우슈석사학위를 설립하였다. 1986년에는 중국정부 동의로 중국우슈연구원(대학원)을 설립하여 고급학술연구기구로 삼고 우슈의 학술연구를 조직했다. 귀중한 문화유산의 계승발전을 위해 전국적인 범위의 조사를 실시하여 우슈의 기본적 현황을 파악하였고 지속적인 발굴과 정리 작업으로 현저한 성과를 거두었다. 이를 바탕으로 중국무술사(中國武術史), 중화무술권계록(中華武術拳械錄)을 출판하였다.

산수운동은 1979년부터 시범경기를 시작하여 1989년 체육경기종목의 하나가 되었다. 인류의 건강복지에 공헌하고 우슈를 새로운 운동종목으로 소개하기 위해 1983년부터 계획적이고 단계적인 대외보급 업무를 시작하였다.국가와 각 지방에서 여러차례 우슈시범단, 코치, 전문가를 외국에 파견해 표연과 강의를 해왔다.

1985년 시안(西安)에서 제1회 국제우슈초청대회를 거행하였고 국제우슈연합회준비위원회가 성립되었으며 1986년 텐진(天津)에서 제2회 국제우슈초청대회가 열렸다. 1987년 일본 요코하마에서 제1회 아시아우슈 선수권대회가 거행되었고 이와 더불어 아시아우슈연합회(WFA)가 성립되었다. 1988년 중국에서 국제무술절기간에 항저우(抗州)와 선찐(深川)에서 각각 국제우슈투로대회와 국제 우슈도전시합이 열렸고 중국산수를 국제무단(武壇)에 정식종목으로 채택시켰다. 1989년 홍콩에서 제2회 아시아우슈선수권대회가 열렸고 1990년 제11회 북경아시안게임에서 우슈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어 11개국 대표가 대회에 참가하였다. 같은 해 국제우슈연합회 (IWF)가 정식으로 구성되었다. 우슈는 발원지인 중국에서 왕성한 발전을 하였을 뿐 아니라 "중국무술을 세계로 보급한다"는 웅대한 목표를 점차적으로 실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1989년에 대한체육회 산하 대한우슈협회가 설립되어 우슈문화 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정식종목으로 채택될 것이 확실시되고 있어 우슈의 발전은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